욕심 이기는 법


욕심이라는 것은 수면 위 비친 사나운 나의 모습


진짜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허깨비


손을 차가운 물 속에 휘젖어봤자 그 놈은 다시 돌아온다.


한낱 나약한 인간으로서 타오르는 욕심을 이긴다는 것은


쓴웃음을 지으며 흘려 보낸다는 것.


수면에 이는 작은 이랑들이 빨래판처럼 온 마음을 흐트릴때


눈을 감고 가만히 일렁이는 물소리를 들어보자


일썩일썩거림이 영원히 가지는 않는다.






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심심한 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욕심 이기는 법  (0) 2015.02.01
시가 잘 쓰이지 않는 것은  (0) 2014.03.13
작은 세상  (0) 2014.03.13
늙고 낡은 선원이 되고 싶어라.  (0) 2013.05.14
계단  (0) 2013.04.22
마음  (0) 2013.04.22
심심한 시 2015.02.01 06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