디에이치


모든 것이 맘에서 비롯된다고 하지.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
마음은 분명 내 맘이긴 한데 내맘대로 되지는 않아.


아플 때는 아프려고 앞으로 마음을 내밀어도

맘은 치사하게 뒷걸음 치는 걸. 


주저해야할 때 맘은 앞서가고

치고 나가야 할 때 맘은 두 팔 두 다리 벌려서 제동걸어.


맘이 마음 먹은 일처럼 되려면 아직 멀었네.

머리 깎은 인간은 그렇게 말하려나.


못돼먹은 맘마저 사랑하게나.

십자가 든 인간은 그렇게 말할지도.


그러나.

맘을 맘이라 하면

항.상. 그러한 맘이 아니라네.
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계단으로 올라가지, 왜냐면 내려가기 위해서.
계단으로 내려가지, 왜냐면 올라가기 위해서.
왜냐면 끝 보이지 않는 나선 위에서 우리는 춤을 추어야하니까.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마음...음마...믕마...아믐...


맘. 맘. 맘. 맘. 맘. 맘.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심심한 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늙고 낡은 선원이 되고 싶어라.  (0) 2013.05.14
계단  (0) 2013.04.22
마음  (0) 2013.04.22
잊음마저 잊고 싶을때.  (0) 2013.03.16
모닝 피자  (1) 2013.02.17
별의 기도  (0) 2012.11.13
심심한 시 2013.04.22 23:29